극성스런 호들갑

2009.06.09 12:59 from programming
WWDC 키노트

Apple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의 첫째날. 첫날 아침의 키노트를 듣겠다고 아침 일찍부터 숙소를 나섰다. 일부 극성스러운 사람들은 전날 저녁부터 가서 밤새 기다리는 열성을 보였지만, 난 그보다 잠을 더 사랑하기에 그럴 수는 없었다. 그래도 나름 실제 진행하는 컨퍼런스 룸에서 (참가자가 너무 많아서, 일찍 간 사람이 아니면 다른 홀에서 생중계로 보아야했다) 보고자, 두시간이나 일찍 가서 줄을 섰지만, 결국 생중계로 보게되고 말았다. 생중계도 꽤 볼만하더군, 장비들이 너무 좋아서, 화면도 아주 깨끗하고, 발표자 모습도 클로즈 업해주어서 오히려 보기 좋다고 생각했다. 생중계 홀은 자리 경쟁도 치열하지 않아서 앞자리에서 볼 수 있었고 말이다. 기대했던, 한국 아이폰 출시소식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이제, 한국의 아이폰 출시 관련한 그 어떤 루머도 믿지 않겠다. 춥고 졸린 아침에 밥도 굶고 2시간이나 기다리는 호들갑도 떨지 않겠다.

개발자들, 내지는 geek들

얼마전에 조나단이랑 얘기하다가, 이런 얘기를 한적이 있다. "난 컴퓨터를 다루는 데에는 아주 능숙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는 데는 아주 미숙하다"고. 아마도 이런 특성이 개발자들의 공통된 특성이자 문제점이 아닐까 싶어. 고작 세 번의 해외 컨퍼런스에 참석하지만, 미국의 개발자들도 비슷한 특성이 있어보인다. 

컴퓨터를 상대로 일을 하지만, 결국은 사람을 위한 일을 하는 것 임을 잊지 말아야 할텐데 말이다. 이상하다, 예전 같으면 열광했을 법한 기술들에 대한 얘기들을 들어도 별 감흥이 없다. '음, 그래 좋은거네, 잘했네' 정도? 

그 극성스런 호들갑들이 다 자잘한 행복거리이자 열광의 대상이었던것 같은데 말이다. 그래도 아직 몇가지 내용들은 내 가슴을 뛰게 하더군. 뼈속 깊이 개발자임에는 아직 변함 없겠지. 

이제 무엇이 나의 가슴을 뛰게하는가.


TAG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