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에 성능 관련한 주제가 여러개 있는데, GCD(Grand Central Dispatch)와 OpenCL가 주요하게 소개되고 있다. MacOS X Leopard의 다음 버전인 Snow Leopard에 적극 활용되는 기술들인 듯. GCD의 경우 멀티코어CPU에서의 병렬처리를 돕는 기술인것 같고, OpenCL은 CPU와 GPU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병렬 컴퓨팅 기술인것 같다. 

내가 쓰고 있는 MacBook Pro 15"만 하더라도, 듀얼코어 CPU한장에다가 GPU는 두장이 들어있다. 화면 디스플레이에는 전력소모가 적은 Integrated GPU만을 쓰고 있기때문에 나머지 한장은 완전히 놀고 있는 상황인거지. (Integrated GPU의 경우역시 거의 놀고있는걸테고 말이다)


OpenCL사이트의 소개문서에서 발췌한 그림이다. OpenCL용 C소스코드를 런타임에 원하는 타겟 프로세서용 코드로 컴파일해서 활용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CPU가 될 수도 있고, 아마도 일반적으로는 GPU를 대상으로 할테다. 컴파일된 바이너리는 특정 GPU에 최적화된 코드가 실행될 테고, CPU와는 별도로 병렬 실행되는 구조이다. GPU가 잘하는 일들을 하드웨어 수준에서 빠르게 병렬처리하는 코드를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겠다. (예전의 MMX나 SSE등의 SIMD기술들을 연상시킨다)

OpenCL소스코드는 C소스 비슷하게 생겼는데, 특화된 데이터타입이나 연산자들 함수들이 들어있다. 이 소스를 메인프로그램의 C코드에서 읽어들여, CL함수에 컴파일을 요청하고, 결과로 나온 커널을 실행하는 구조. 

(참고로, 아이폰 3G S에서 지원하는 OpenGL ES 2.0의 Programmable Shader의 경우에도 같은 형태의 컴파일/실행구조다)

한참 하이레벨인 루비쪽에서 놀다가, 이런 C코드 수준으로 내려와서 하드웨어 종속적인 사고를 보고 있으니 참 흥미롭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참 구차하다 싶기도 하지만, 분명 이런 성능 관련한 주제가 크게 관심있었던 매력적인 분야임은 부정할 수 없다. 

아마도 내가 직접 병렬처리를 활용하게 된다면 이와는 전혀 상관없이 Erlang을 쓰게 되겠지만, OpenCL같은 하드웨어와 밀접한 환경과 아이디어 자체는 흥미롭게 공부해볼 수도 있겠다. 혹시 또 알아? 내가 직접 쓰게되는 일이 생길지, 그 누구도 모르는 거지.

TAG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