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댄다

2009.06.17 18:17 from swing

내가 린디합을 좋아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그 쾌활한 즐거움 때문이다. 린디합을 춤추는 사람들의 밝은 표정, 심지어 덜떨어져 보이기까지 한다. 하지만 한편, 살짝씩 살펴본 다른 커플댄스의 얼굴표정은 진지하다 못해 심각해보이기까지도 했었다. 뭐가 그리도 진지하신건지. 스윙댄스의 밝음은 아마도 스윙재즈의 특성과도 연결되는 속성인거 같다. 그저 밝게 바라보는 것이지. 모가 그렇게들 신난다고...

사진은 프랭키 파티에서 춤추는 동안 찍힌 것 같다. 파트너는 몬트리올에서 온 아만다. 내 얼굴은 잘 보이지 않지만, 아마도 크게 웃고 있는 중인거 같다. 내가 춤추다 저렇게 웃는 것은 아마도 대단히 호흡이 잘맞았거나, 아니면 아주 우스운 실수를 했을 때이다. 아마도 후자의 상황일 확률이 크다. 난 저런 우스꽝 스러운 상황의 웃음이 너무 좋다. 그것이 취미로 즐길 때의 특권이기도 할테고. (어우, 공연때 실수라도 해봐...)
 
저 자세만으로만 봐서는 무슨 동작 전후인지 모르겠다. 스윙아웃 전후로 보기에는 자세가 너무 높고, 언더암턴 전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마주 보고 있고, 노래 전주중일 때로 보기에는 커넥션이 없고. 흠, 사뭇 궁금하지만, 어쨋건 중요한 것은 폭소하고 있다는 것.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1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