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Code Jam 2010 QR통과

2010.05.10 19:35 from 일상
얼마전 우연히 발견한 Google Code Jam, 살펴보니 올해로 3년째인 코딩 실력 뽐내기 대회인 것 같았다. 오래전 학창시절 이런 경진대회(?)에 나갔어야 했겠지만, 학교다닐 때는 노느라 바빠서, 나갈 생각도 못했지. 게다가 어설픈 기억엔 단체참가 위주였던것 같은데, 이 대회는 단독 참가인것 같더군. 

녹슬은 머리에 기름칠해야겠다는 심정으로 일단 참가신청을 하고, 과거 기출문제를 연습삼아 풀어보기로 했다. 예선 문제야 너무 쉬웠지만, 본선 1라운드 부터 쉽게 풀리지 않는다. 첫번째 문제를 풀었으나, large-set에 대해 답이 통 나오질 않아, 결국 루비만으로 푸는 것은 포기하고, C extension 넣어서 처리. 보통은 C++로 많이 푸는것 같아 보인다. 재미없는 구현으로 한참 시간을 쏟고 나니, 흥미가 급격히 떨어졌고, 별다른 공부나 연습없이, 예선날짜는 다가왔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5월 8일 오전8시. 토요일인 점은 좋았지만, 오전 8시는 내게 너무 힘든시간 아닌가? 어렵사리 일어나서 눈비비적 거리며 문제를 읽기 시작. 24시간 내에 풀면 되지만, 난 오후에 약속이 있으므로, 오전내에만 다 풀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그런데 이게 왠걸? 작년 예선문제에 비해 난이도가 꽤 높은걸? 풀다가 딴짓하다, 밥먹다가, 좀 누워있다가, 쉬엄쉬엄 했다지만, 총 소요시간은 무려 6시간. 구글 왈, 한시간 남짓에 풀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했었는데 말이다. 

세번째 문제의 large set을 처리하지 못해서, 76점으로 마무리했고, 예선은 통과한 셈. 풀지 못했던 세번째 문제의 large set도 오늘에야 재도전해서 풀기야 했지만, 두시간 이상 걸린것 같다. 

다음주 토요일의 본선 1라운드에서는, 이보다 높은 난이도의 문제들을 2시간 30분 내에 풀어야 한다. 목표는 본선2라운드까지 진출하는 것인데, 빠듯해 보이는구나. 

다른사람들의 결과를 보니, 참 대단들 하다는 생각이 든다. 갖가지 언어로 푸는 사람들도 있고말이다. 일단의 생각은 진출할 수 있는 수준까지 나가고, 내년에도 기회되면 참가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두뇌 운동 삼아 말이다. 

http://code.google.com/codejam/contest/scoreboard?c=433101#vf=1&sp=1641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