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간단한 아이템으로 개발하기 시작한 내 아이폰 어플 1호. 간단한 타이머를 개발중이다. 과연 다른사람에게 구매가치가 있을까 싶지만, 일단 적어도 나에게는 필요하고, 또 만들면서 아이폰 환경에 적응하는 경험의 의미도 크다(뭐야, 자기만족뿐이잖아?).

루비같이 편한 언어로 놀다가  오브젝티브-C로 하려니 재적응해야할 것도 많고, 또 iPhone OS의 프레임워크에도 적응해야한다. 이래저래 문서 뒤져가며 하다보니, 이제나마 얼추 돌아가는 어플이 준비되어 간다. 실제로 AppStore에 등록하려고 하니, 이래저래 준비해야할 것들이 많아, 다른 시간들이 필요한데, 어제는, 홍보용 웹페이지를 어설피나마 만들다가 시간이 다갔다.

홍보용 웹페이지를 뭘로 만들까 하다가, 이번엔 Ramaze를 써보기로 했다. 늘 하던 Rails로 개발하면 빠르게 만들겠지만, 뭔가 새로운 거를 할때 조차 새로운 시도를 하지 않으면 늘 하던대로만 하게되는 아쉬움이 있는거 같아서, 시간은 조금 더 걸릴지 모르겠지만 Ramaze로 시도했다. 작은 규모의 MVC 웹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프레임워크라는 점은 동일하지만, 이미 Ramaze의 규모가 커져서 Camping정도 보다는 훨씬 큰 것같다. Sinatra와 Ramaze중에 뭘 쓸까 고민하다가 Ramaze를 선택했다. 몇 달전에 이 둘의 문서를 보고 한쪽이 맘에 든다는 결론을 내렸었는데, 왜 그런 결론이었는지를 잊은거 있지. 최근 이런 기억들이 가물가물해. 후후. 다음에 또 이런기회가 있으면 Sinatra도 써보기로 하고 이번엔 패쓰!

아무튼 어제는 이 Ramaze로 대충 만든 웹페이지를 호스팅 서버에 올렸는데, 로컬머신에서 띄울 때는 잘되던 다국어처리가 잘안되는 것이었다. (아! 어플은 한국어/영어/일본어 지원!) 호스팅서버는 아파치로 운영중이라 별도의 nginx나 mongrel처리 없이 아파치에서 직접 Phusion Passenger로 연결하기로 마음먹고, Rack인터페이스로 연결해서 Ramaze를 띄웠는데, 이상없이 잘 돌면서도 유독 다국어 출력부분만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서 한참 소스를 들여다봤다.

결국 소스를 한참 들여다 본 끝에 원인을 찾아 해결했지만, 이런 일로 시간이 한참 흐르고 나면, 삽질을 열심히 했다는 생각을 버릴 수 없다. 한편으로는 개발이 삽질의 연속이고, 어떻게 그 삽질을 효과적으로 하고, 반복하지 않느냐의 문제인거 같기도 하지만 말이다. 이런 경험이 쌓여서 본연의 개발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거고, 그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이기도 하고 말이다.

한가지 또 다른 작업은 애플에 유료 어플 등록을 위한 계약서 작성이 남아 있는데, 이 작업도 간단치만은 않다. 그냥 계약하고 등록하면 기본 세율인 소득금액의 30%를 미국에 내게 되는데, 한국인의 경우 10%만 내는 조건을 적용할 수 있고, 이를 위해서는 미국 IRS에서 코드를 발급받아야한다. 이걸 발급받기 위해 해당 문서를 작성하고, 팩스로 보내놓은 상태. 4~5일이면 처리된다던데, 이번 주 중에 올 것으로 기대한다.

이런 저런 동반작업들을 해나가며, 틈틈히 개발하고 있는 타이머 어플의 스크릿 샷 공개!




퇴근하고 밤시간이나, 주말에만 개발 할 수 있어서, 좀 오래걸리고 있지만, 조금씩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은근히 재미도 있고말이다.

이번주말은 설연휴까지 있으니 등록 신청할 수 있겠지. 실제 AppStore에 등록되려면 시간이 꽤 걸릴 수 있다고 하니, 어느정도 마무리 되면, 그 다음 프로젝트를 시작해야겠다.

간만에 "취미로 하는" 프로그래밍, 재밌구나.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