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는 railsconf2007 세션 발표때에 처음 봤었다. memcached에 대한 트릭도 이 친구한테 많이 배웠던 듯. 당시의 느낌도 대단한 "hot shot"이라는 느낌이었는데, 2년이 더 지난 지금 끔찍하게 많이 성장한듯. 지금은 github.com에서 열심히 자기 실력을 뽐내고 있는것 같다.

주된 요점은 자기의 경험을 살려 "a famous developer"가 되는 확실한 방법을 설명했다. 하지만 결론은 자기는 유명한 개발자가 아니라 "a good developer"가 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말이나 블로깅으로 떠들게 아니라, 코드로 떠들자는 얘기랄까.

발표내용의 텍스트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0


(photo by duncandavidson)

책 "4시간"의 저자 팀 페리스가 키노트 강연자로 초청되었다. 제작년 RailsConf2007때에 Ze Frank가 개발자가 아닌데도 참석해서 아주 인상적인 키노트를 펼쳤기에, 비슷한 기대를 해서 매우 기대했었다. 책 "4시간"의 내용이 아주 마음에 들지는 않았지만, 부분부분 아주 인상적인 부분이 있었음에는 틀림없었거든.

dhh와 함께 단상에 올라와서 dhh가 질문을하고 팀 페리스가 답변을 하는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dhh의 질문의 의도는 "우리 레일스 개발자들이 끊임없이 코드를 개선하고 다시 디자인하고 더 효과적인 방법을 고민하는 것처럼,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끊임없이 리팩토링한거 같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정도 였고, 가급적이면 서로 연결되는 고리를 찾아 대화를 이끌어 내려고 했던것 같은데, 결과적으로는 대 실패인듯.

청중을 고려하지 않은 답변과, 자기만의 이야기로 삼천포로 계속 빠졌고, 상황은 점점 걷잡을 수 없는 상황. 나는 결론이 어떻게 이어질지 너무도 궁금해서 참고 참다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가방을 싸서 나왔다. 이 아저씨 대단한 4차원인듯. 끝까지 이성을 잃지 않고 끈기있게 질문을 계속한 dhh도 새삼스레 존경스러워 보였다. 예의를 지킨걸까, 아니면 정말 진지했던걸까.

흥미로운 점은, 그 날 이후 몇몇 세션에서 이날의 일들을 언급하면서 이 날의 사건(!)을 희화화했다는점. 이런 짜증나는 일을 유머로 반전 시키는 이들의 능력은 놀라웠다. 트위터 등에 남은 비난등을 팀 페리스가 보면 어떤 생각을 할까?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