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카모메 식당"에 보면, 핀란드로 여행온 일본인 아줌마가 비행기에 체크인했던 짐가방이 오지 않아, 그 짐을 기다리는 얘기가 나온다. 영화에서는 그 잃어버린 짐이 꽤 상징적인 의미였지만, 지금 내게는 현실이다.

어제 라스베가스에서의 화려한(?) 1주일 생활을 마치고, 워싱턴DC로 이동했다. 평생에 두번밖에 만난적 없는 미국에 사는 사촌형을 만나러 왔는데, 대화가 얼마나 통할지 걱정중이다. 그러나 그 걱정도 잠시였고, 워싱턴 덜라스공항에서 짐을 찾다가 더 큰 걱정에 사로잡혔다. 어디갔니, 내 배낭? 왜 오지 않은거니...

항공사 담당자에게 얘기하니, 다음 비행기로 올거라면서 숙소로 짐을 보내주겠단다. 그 무거운 짐을 숙소로 배달해주겠다니 고마운 일이지만, 당장의 내 모든 재산(?)이 없는 것 같아 초조하구나. 예상대로 바로 다음 비행기로 도착했다면, 어제 밤에는 숙소로 왔어야하는데, 확인해보니 아직 내 짐을 찾지 못한 것 같았다. 오우~ 이거 잃어버린거면 참으로 막막하구먼. 속옷까지 단벌로 씻지도 못한채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

어렵사리 한숨 자고 아침 일찍 일어나, 씻지도 못하고, 까치집 얹은 머리로 인터넷을 확인. 다행히 내 짐을 찾은거 같다. 숙소에는 언제 보내줄라나...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T_비티 2009.05.10 04:28 신고

    헉 이런... 저 같으면 하늘이 노랗게 변했을 듯... 짐 무사히 도착했길 빕니다.

    • addr | edit/del hatemogi 2009.05.10 07:12 신고

      네. 얼릉 도착해야, 뉴욕진입 일정에 문제가 없을텐데 말이죠. 비티님 뵐때 완전 꾀죄죄하더라도 이해해주시길. ㅋㅋ 뉴욕 하이호스텔에서 뵈요!

  2. addr | edit/del | reply hatemogi 2009.05.11 07:43 신고

    짐 도착했당. 잠깐이지만 참 걱정스러웠어. 흠. 이번일을 교훈삼아, 기본 생필품은 기내에 들고 타야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