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다녀왔소

2007. 10. 10. 14:28 from 카테고리 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리장성

10월 4일부터 2박3일간 북경방문. 회사에서 매년 여는 개발자 컨퍼런스. 이번에는 북경의 호화호텔에서 열렸다. 호텔이 참 좋았다는 것과, 188위엔에 1시간 반동안 받은 전신마사지가 참으로 시원했다는 점이 인상적.

사진은 만리장성 어딘가에서 험난한 오르막을 오르다 찍은 사진. 이번에는 사진기도 안가져가고 그만큼 큰 기대없는 여행이었달까...

회사에 개발자가 참 많구나...
TAG 여행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우주선 게임입니다. 오래전에 아키라 히구치라는 일본분이 X용으로 만든 xkobo가 원작인데, 10여년 전에 제가 윈도우용으로 포팅(번역)했던거에요.


당시에 꽤 큰 재미를 가져다준 작은 프로젝트였지요. 요새 다시 옛날 생각이 나서 MacOS X 10.5+용으로 재개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과연 결실을 거둘지 모르겠지만 말이죠.

사실은 간단한 2차원 물리엔진을 개발해서 보다 그럴싸한 움직임을 보이게하려고 해요. 너무 작고 빨라서 과연 그럴싸해 보일지 모르겠지만.

그건 그렇고, 게임을 하는 방법은,

  • S - 시작
  • Q - 종료
  • 방향키 - 우주선 이동
  • shift - 총알발사
중독되지 않게 조심하세요. ^^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최사장 2007.10.04 15:23

    긍께 이건 맥용이란 말이지?

    • addr | edit/del hatemogi 2007.10.06 23:13 신고

      글취. 우리 원래 처음 썼던 컴퓨터가 애플꺼였잖냐. 난 애플로 돌아왔다.

오토바이

2007. 10. 2. 14:37 from 카테고리 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2007년식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883 로드스터를 탄다. 오토바이를 탄다는 이유만으로도 이런저런 선입견을 두고 보는 사람들도 많고, 그 위험한것을 왜 타느냐라고 묻는 사람도 많다.

어제는 보험영업사원이 내게 -- 보험을 가입하기 위해 -- 오토바이를 안타는게 좋지 않냐고 물으며, 이해할 수 없다고 말걸어 왔다.

길게 얘기할 것도 없다. 난 당신들이 이해해주길 바라지 않거든. 지겹기도 하고 상대하고 싶지도 않다. 가볍게 웃어넘긴다. 하하, 그러세요? 이해해주지 않으셔도 되요. 나도 남의 인생사에 제멋대로의 기준으로 함부로 끼어드는 당신이 이해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이해하려고 하는 당찬 욕심도 부리지 않는다.

그럼, 오토바이 타는 것이 위험하지 않다고 생각하는거냐고?

아니, 위험해. 그런데 왜 타냐고? 이해하려 하지마. 이해할 수 있으면 당신도 타고 있을껄?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행인1 2012.06.23 23:26

    우연히 지나가다가 글보고 완전 공감되서 남기고 갑니다 ~ 안전운행 하셔용!! ㅎㅎ

RubyCocoa

2007. 10. 1. 15:10 from 카테고리 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오에스에서의 애플리케이션 개발 프레임워크인 코코아(Cocoa)는 Objective-C 코드로 개발해서 사용하는데, 이 Objective-C API를 루비로도 그대로 불러 쓸 수가 있다. 이름하여 루비코코아(RubyCocoa)인데, 제 4회 루비세미나에서 간략한 데모를 보고, 또, 곧 출시되는 MacOS X 10.5 Leopard에 기본 탑재된다는 얘기에, 이걸로 맥에서의 개발방향을 굳혔다.


오래동안 잠자고 있던 코보도 이걸로 하기로. 새 코보의 이름은 rkobo가 될듯 하다. ^^

간만에 색다른 분야, 그것도 non-'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려고 하니 흥미롭구나.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파워북G4를 구매한 뒤로, 맥OS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보고 싶었다. 그러나, 다시 직접 메모리를 관리해야하는 Objective-C를 사용해야하는 점이 큰 걸림돌 중 하나다. 점점 하이레벨로 올라가서, Ruby같은 고급언어에 매료된 상태에서 다시 C수준으로 내려가는 것은 쉽지 않은 일!

모처럼, 나만을 위한 주말로 쉬고자 마음먹은 토요일. 책장에서 잠자고 있던 Programming with Quartz라는 책을 꺼내어 읽었다. 맥OS에서의 2D 그래픽을 담당하는 Quartz 프레임워크에 대한 책이다. 부제가 실제 내용을 말한다.

"2D and PDF Graphics in Mac OS X"

Mac OS X 10.4 Tiger에서 PDF처리가 어떻다며 홍보하더니, 이 얘기인가보다 2D그래픽 프레임워크에 PDF처리가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현재 상태로는 내 마지막 개인작(?)이었던 wkobo를 맥버전으로 개발해보고 싶다. 사실 자바버전으로 해보던 jkobo가 중도 하차된 상태라, 실 구현물 공개까지 나아가게 될지 모르지만, 일단 한번 해보려고 한다.

차근차근 이거저거 공부해보려고 해. 재미삼아서.

TAG 개발,
Posted by hatemogi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donny 2009.02.12 14:14

    추억의 wkoboㅋㅋ 확대기능을 위해 sprite를 내가 만들어줬던 것 같은데... 맞나?
    이때까지만해도 wkobo가 마지막 개인작이었군? ^^ 지금은?

    • addr | edit/del hatemogi 2009.02.12 14:13 신고

      글치 개인작의 마지막이지. 다시 독립해야겠어. ㅋㅋㅋ. 그 스프라이트 어디갔드라... 뭔가 작업의뢰(?)했던 기억이 있는데...

  2. addr | edit/del | reply 2010.09.06 10:30

    비밀댓글입니다